펜션/체험예약
류진농원 바로가기
무통장입금안내
홈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제목 비트차 만들기
작성자 감잡은 감 등록일 2020-09-22 조회수 30

 

오늘은 현장 실습생들과 비트차를 직접 만들어 건조하여

차를 만들어 보았다.

<비트의 영양 및 효능>

비트에는 베타인이라는 색소가 포함되어 있어 세포 손상을 억제하고

토마토의 8 배에 달하는 항산화 작용으로 폐암 , 폐렴 등 암을 예방하고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

비트의 8%는 염소로 구성되어 있는데 , 이 염소 성분은 간 정화작용을 하고

골격 형성 및 유아 발육에 효과가 있다 .

또한 철분과 비타민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적혈구 생성을 돕고 ,

혈액을 깨끗이 씻어 월경불순이나 갱년기 여성에게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뿐만 아니라 위 손상을 막아주고 위 점막을 보호해주기도 한다 .

비트의 역사

16 세기 독일에서 본격적으로 재배가 시작된 비트는 지중해 시칠리아가 재배의 기원이다 .

빨간 무라고도 불리는 비트는 잎은 적근대와 비슷하지만 , 빨간색 뿌리는

우리나라 강화 순무와 비슷하다 .

뿌리채소로 보통 무를 사용하지만 , 잎도 식용으로서의 활용도가 높다 .

속잎은 은은한 단맛과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며 , 겉잎은 고기 등과 함께 요리에 사용하면

요리의 풍미를 높일 수 있다 .

뿌리는 저장성이 좋아 1 년 내내 먹을 수 있지만 , 제철은 가을부터 초겨울이다 .

오렌지나 자몽 , 라임 , 레몬 등 시트러스계 (감귤류 )의 과일과 잘 어울려 샐러드드레싱에 많이 사용되며 ,

차이브 , 민트 , 테라곤 등의 허브류 , 그리고 시금치나 엔다이브 ,양파 , 샬롯 등의 채소와도 잘 맞아 샐러드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된다 .

빨간 무라고도 불리는 비트는 베타인이라는 색소가 포함되어 있어 세포 손상을 억제하고

토마토의 8배에 달하는 항산화 작용을 한다 허브류나 샐러드용으로 많이 사용된다.

비트 보관방법

신문지나 키친타월로 감싼 후 비닐 팩에 넣어 냉장 보관한다.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신문지로 감싸거나 키친타월로 감싼 후 비닐 팩에 넣어 냉장고에 보관한다 .

비트를 보관하기 전에 손질할 때는 줄기 부분을 5cm 정도 남기고 제거하는 것이 좋은데 ,

줄기가 어느 정도 남아있어야 수분과 색소가 손실되지 않기 때문이다 .

비트의 무청은 신문지나 키친타월로 잘 감싼 후 비닐 팩에 밀봉하여 보관한다 .

보통 뿌리는 2 주 정도 냉장 보관이 가능하고 , 잎은 3~5 일 정도 가능하나 그 안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 .

#비트 #비트차 #가뫼골마을 #류진농원

문의 010-3863-2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