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션/체험예약
류진농원 바로가기
무통장입금안내
홈 > 한옥펜션/체험안내 > 체험소개 > 전래놀이 체험

체험소개

 

◆ 재기차기 비석치기 투호놀이 

   

 1.인원:최소 5명이상 

 

 2.체험료(1인당):다른체험 연계시 무료

  

 3. 체험시기: 년중가능  

 

 4. 예약:사전예약 

 

※ 상세설명 

 

 










  

 

※비석치기(碑石치기) 

   

 비석치기는 지방에 따라서 '비석차기', '비사치기', '비새치기', '비껴치기', '자새치기',  

'마네치기', '망깨까기', '말차기', '강치기'라고 불린다. 놀이의 유래는 정확히 밝혀져  

 있지 않지만, 석전의 기술을 익힐 수 있는 모의놀이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측된다.  

 또, 놀이의 이름은 목표물로 세워놓은 돌이 비석 같다거나, 돌을 날려서 목표물을  

맞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 있다. 이 놀이는 일정하게 거리를 둔 곳에 선을 긋고, 거기에  

돌을 세워 둔 다음, 단계별로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던지는 돌(망 또는 말이라고도 한다)로  

목표물을 쓰러뜨리는 놀이이다. 

 이 놀이를 하는 데에는 집중력과 함께 거리 감각, 정확성이 필요하며, 신체의 각 부위를  

활용함으로써 전신운동을 하면서도 동시에 조심스러움을 키울 수 있는 놀이이다. 지방에  

따라서 각 단계는 조금씩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제 자리에서 던져 맞히고, 돌을 발로 차서  

맞힌 다음, 신체의 각 부위에 돌을 올려 목표물 앞으로 걸어가 겨냥하여 맞힌다.  

서는 발등-발 사이-무릎 사이-배-겨드랑이-어깨-뺨-이마-머리까지이고, 허리나 엉덩이에  

돌을 싣고 뒷걸음질하여 맞히는 순서도 포함된다. 두 명 또는 여럿이서 편을 나눠 순서를 정하고  

그에 따라 한 명씩 차례로 목표물을 맞히면 되는데, 이 순서를 먼저 마친 쪽이 이기는 것이다.  

 

【정의】  

 

일정한 거리에서 손바닥만한 작은 돌을 발로 차거나 던져서 상대의 비석을 쓰러뜨리는 놀이.  

비석치기는 주로 봄과 가을에 초등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 사이에서 널리 행하는 놀이이다.  

지역에 따라서 비사치기, 비석차기, 비석까기, 목자까기, 자까기, 비새치기, 비사색기, 자새치기,  

마네치기, 망깨까기, 돌차기, 돌맞추기, 말차기, 강치기 같이 다양한 이름으로 부르기도 한다.   

 

【유래】 

  

  비석치기는 오랜 역사성을 지닌 전래놀이의 하나로 추정되지만 그 유래는 분명치 않다. 다만  

민간에서 구전되는 유래담에 따르면 이 놀이가 형성된 배경에는 조선 후기의 시대상을 반영하고 있다.  

곧 우리나라 방방곡곡에는 비석거리 또는 비선거리로 불리는 곳이 유난히 많다. 이는 익히 알려진 대로  

길 옆에 즐비하게 비석이 서 있기 때문에 유래된 지명이다.  

 런가 하면 비석과는 전혀 무관하게 놀이의 기원을 풀이하려는 견해도 있다. 즉 비석치기란 비석  

모양의 돌을 세워놓고 이를 쳐서 넘어뜨리기 때문에 비석(碑石)치기라고 부른 것이 아니라, 애당초  

돌을 날려서 치는 놀이라는 뜻의 비석(飛石)치기에서 유래했다고 보는 것이다. 이와 마찬가지 이유로  

이칭인 비사(飛砂)치기는 사기그릇 조각을 날려서 친다는 의미로 해석되기도 한다.  

  

【동작과 방법】 

  

  비석치기는 비석으로 일컬어지는 작은 돌을 매개로 한 놀이이다. 상대의 비석을 쓰러뜨릴 때 사용되는  

이 돌은 흔히 막자, 목자, 말, 망이라 부르며, 그 형태는 비석 모양이나 장방형의 넓적한 돌이 적당하다.  

이 놀이는 두 명이 할 수도 있지만, 여러 사람이 두 패로 편을 나누어서 해야 재미가 크다.  

놀이의 방법은 가위바위보를 해서 어느 편이 먼저 비석치기를 할 것인지를 정한다. 선후(先後)가  

결정되면 진 편은 바닥에 일정한 간격을 두고 나란히 비석을 세운다. 그러면 이긴 편은 3~4미터쯤  

떨어진 전방에 출발선을 긋고, 이곳에서 차례로 자신의 비석을 던져서 상대의 비석(말)을 맞혀  

쓰러뜨리는 것으로 승부를 겨룬다. 이때 놀이를 하는 편에서 정해진 순서의 비석을 모두 넘어뜨리면  

그 다음 단계로 넘어가서 계속 비석치기를 할 수 있지만, 도중에 실패하면 상대편에게 기회를 넘겨주게 된다.  

비석을 맞히는 방법은 각 지방마다 수십 가지가 전해질 정도로 다양한 양상을 보이는데, 가장 일반적인  

비석치기의 동작과 방법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① 손으로 던지기 : 비석을 손으로 던져서 상대편의 말을 쓰러뜨리는 동작이다. 마치 투수가 야구공을  

       던지듯이 비석을 위로 던져서 맞히는 동작과 밑으로 던지기 두 가지가 있다.  

   ② 발밑으로 던지기 : 출발선에서 한쪽 발을 든 다음 그 밑으로 비석을 던져서 목표물을 맞히는 동작이다.  

      흔히 오른발과 왼발로 구분되는데, 왼발인 경우에는 반드시 왼손으로 비석을 잡고 던져야 한다.  

   ③ 앙감질 자세로 맞히기 : 출발선에서 적당한 거리에 자신의 비석을 던져놓고 앙감질(깨금발)로 뛰어서  

     한쪽 발로 비석을 밟는다. 그런 다음 앙감질로 물러나서 손으로 비석을 잡고 목표물을 향해 던진다. 이때  

     앙감질로 발짝을 떼는 횟수에 따라 보통 세 가지 단계가 있다.  

   ④ 발로 차서 맞히기 : 놀이의 요령은 위의 앙감질 자세와 동일하다. 다만 손으로 비석을 던지는 것이  

     아니라 앙감질을 한 상태에서 땅에 디딘 발로 자신의 비석을 밀어차서 상대의 말을 쓰러뜨려야 한다.  

   ⑤ 구두 : 출발선에서 발등에 비석을 얹어놓고 정해진 발짝 수를 뗀 다음 그 탄력을 이용하여 상대의  

     비석을 맞히는 동작이다.  

     역시 한 발에서 세 발까지 있는데, 걷는 도중에 발등에서 비석이 떨어지거나   발짝 수를 어기면 탈락한다.  

   ⑥ 토끼 : 양쪽 발 사이에 비석을 끼운 다음 토끼처럼 깡충깡충 뛰어가서 자신의 비석을 날려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⑦ 무릎 : 무릎에 비석을 끼운 채 종종걸음으로 걸어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가는 도중에 

     비석이 빠지면 탈락한다.  

   ⑧ 가랑이 : 무릎과 동일한 요령으로 허벅지 사이에 비석을 끼우고 걸어가서 쓰러뜨리는 동작이다. 지역에  

     따라서는 비석을 음부 부분에 끼우고 앞으로 걸어가서 맞히거나 항문 부분에 비석을 끼우고 뒷걸음질로 가는 동작이 있다.  

   ⑨ 배꼽(배사장) : 비석을 배꼽 위에 올려놓고 앞으로 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⑩ 목 : 목 위에 비석을 얹은 다음 앞으로 걸어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⑪ 신문(신문팔이) : 겨드랑이 사이에 비석을 끼우고 가서 상대의 말을 쓰러뜨리는 동작이다. 오른쪽과  

     왼쪽을 모두 통과해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  

   ⑫ 견장(장군) : 왼쪽이나 오른쪽 어깨 위에 비석을 올려놓고 앞으로 가서 상대의 말을 쓰러뜨리는 동작이다.

   ⑬ 이목구비 : 입, 코, 눈, 귀의 순서로 각각 비석을 얹고 가서 상대의 말을 넘어뜨리는 동작이다. 이때  

     눈과 귀는 좌우를 모두 통과해야 한다.  

   ⑭ 이마 : 이마에 비석을 얹고 걸어간 다음 인사를 하듯이 머리를 숙여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⑮ 떡장수 : 머리에 비석을 이고 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비석을 떨어뜨리기 전에 “떡 사세요?”  

     하고 상대에게 흥정을 벌여서 동의를 구해야 한다. 

   

 그 밖에도 상대편의 비석을 쓰러뜨리는 방법은 매우 다양하다. 가령 곱사는 비석을 등에 얹고 곱사처럼  

엉금엉금 기어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것이고, 불덩어리는 자신의 비석을 들고 “앗 뜨거! 앗 뜨거!” 하고  

마치 불덩이를 손에 쥔 것처럼 소리를 지르며 앞으로 달려가서 상대의 말을 내려치는 동작을 말한다.  

 지역에 따라서는 눈 감고 던지기, 뒤로 던지기 같은 까다롭고 어려운 동작을 맨 끝에 배치하여 놀이의  

흥미를 더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놀이의 과정에는 공격하는 편의 실수를 유도하는 갖가지 재미있는  

몸짓과 언행이 부가되기 마련이다. 이를테면 배꼽에 비석을 얹고 엉거주춤 걸어가는 아이에게, “사장님,  

웬 배가 그렇게 불러요?”라고 상대를 웃겨서 비석을 떨어뜨리게 하거나, “떡 사세요?” 하고 물으면, “비싸서 안 사요.”  

하고 몇 번씩 퇴짜를 놓아 김을 빼기도 한다.   

 

【의의】 

  

 비석치기의 각 단계에는 놀랍도록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운동 원리가 담겨 있다. 손끝이나 발끝에서  

무릎 - 가슴 - 어깨 - 머리로 비석을 옮겨가는 과정에는 신체의 상하좌우의 균형이 치밀하게 조화를  

이룰 뿐 아니라, 난이도에 따른 익살스런 동작이 적절히 안배되었기 때문에 시종 즐겁고 유쾌하게 놀이에  

빠져들게 된다.  

뿐만 아니라 상대의 비석을 맞히기 위해서는 고도의 집중력과 순발력, 유연성이 요구된다는 점에서  

어린이들의 심신을 단련시키는 데 매우 유익한 놀이로 활용될 수 있으리라 여겨진다.